관리 메뉴

ㄴrㅎnㅂrㄹrㄱi

백두산은 울고있다…中개발에 자연 훼손 본문

개인적인자료/뉴스

백두산은 울고있다…中개발에 자연 훼손

님투 2009. 1. 1. 05:36
반응형

백두산은 울고있다…中개발에 자연 훼손

SSI_20081231151919_V      SSI_20081231151347_V

중국이 백두산(중국명 ‘장바이산’) 자연보호구역에 세계 정상급 인사들을 위한 리조트를 건립하면서 심각한 자연훼손을 야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리조트가 건립되고 있는 지역은 100년이 넘은 소나무와 가문비나무 등 귀한 나무가 운집해 있을 뿐 아니라 야생 동물들의 주서식지인 자연보호구역이다.

모든 공사는 ‘창바이산개발관리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책임지고 있으며 이와 비슷한 백두산 개발에 대해서는 이미 여러 차례 보도된 바 있다.

그러나 위원회가 자연보호구역에 리조트를 지으며 이곳에 서식하는 동식물을 마구잡이로 해치고 있다는 사실이 중국 언론에 의해 밝혀지면서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 유력일간지 중궈칭녠바오(中國靑年報)에 따르면 이 리조트 공사가 시작된 지난 2006년부터 현재까지 총 1400여 그루의 나무가 잘려져 나간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는 작은 인공 연못을 만들기 위해 50그루의 나무를 베기도 했다.

이곳 일대를 관리하는 한 관리인은 “100년이 넘은 귀한 나무들이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며 “개발이 시작된 이후부터 끊임없이 벌목이 행해졌다.”고 증언했다.

한 공사 관계자는 “모든 계획은 지린성(현 백두산 관리권을 가진 성) 정부에서 나온 것”이라며 “우리는 분명 승인을 받고 일하고 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백두산을 18년간 연구해 온 환경학자 천샤오휘(沈孝輝)는 “백두산의 환경적 가치는 값으로 따질 수 없을 만큼 높다.”면서 “백두산은 지구상에서 생물이 가장 풍부한 곳으로 총 2277종의 식물과 1225종의 동물이 살고 있다. 그들은 이미 이곳에서 수 천 년을 살아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곳은 갖가지 동식물이 살아 숨 쉬는 곳이다. 이렇게 복잡하고 약한 생태환경이 일순간에 파괴된다면 절대 회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지 언론은 중국 측이 심각한 자연훼손에도 불구하고 개발에 불을 켜는 이유로 백두산의 경제적 가치를 꼽고 있다. 개발이 시작되면서 목재와 각종 모피, 약초, 식용 동물과 관상 화초 등 매년 약 1억 위안에 가까운 경제적 이익을 안겨다 주기 때문이다.

세계 정상급 인사들을 주 고객층으로 예상하고 있는 이번 리조트 건립 또한 큰 이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백두산의 자연은 또 한번 경제적 이익을 위한 희생양이 되고 말았다.

 

지린성 정부 측은 이곳의 개발로 이익이 대폭 증가할 것이며 사회 발전과 변화에도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지만 환경전문가의 입장은 다르다.

천샤오휘 박사는 “자연보호구역이 경제화 되면서 보호는 뒷전이 되어 버렸다.”며 “자연보호에 경제력을 투자한다면 그 효과는 배가 될 것이다. 그러나 개발을 위해 경제력을 투자한다면 돌이킬 수 없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리조트 외에도 지난 1월 백두산 스키장과 공항의 건설 현장이 공개된 바 있다. 특히 이들은 개발 내용에 대해 한국 언론에 일체 비밀로 하는 등 경계를 강화하고 있어 백두산 개발에 대한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cyol.net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기사일자 : 2008-12-31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
Prev 1 2 3 4 5 6 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