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인적인자료/뉴스

(7)
이스라엘이 전투에선 이길 것이 분명하지만 전쟁에는 질 것이다. 아이들이 다치고 사상자가 있는거 같아서 마음이 아프네요.
백두산은 울고있다…中개발에 자연 훼손 백두산은 울고있다…中개발에 자연 훼손 중국이 백두산(중국명 ‘장바이산’) 자연보호구역에 세계 정상급 인사들을 위한 리조트를 건립하면서 심각한 자연훼손을 야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리조트가 건립되고 있는 지역은 100년이 넘은 소나무와 가문비나무 등 귀한 나무가 운집해 있을 뿐 아니라 야생 동물들의 주서식지인 자연보호구역이다. 모든 공사는 ‘창바이산개발관리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책임지고 있으며 이와 비슷한 백두산 개발에 대해서는 이미 여러 차례 보도된 바 있다. 그러나 위원회가 자연보호구역에 리조트를 지으며 이곳에 서식하는 동식물을 마구잡이로 해치고 있다는 사실이 중국 언론에 의해 밝혀지면서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 유력일간지 중궈칭녠바오(中國靑年報)에 따르면 이 리조트 공사가 시작된 지난 200..
인터넷주소체계 IPv6로 바뀐다 IPv4고갈에 대비...활용 자원 크게 늘어 (서울=연합뉴스) 유경수기자 = 고갈위기에 놓인 32비트 체계인 인터넷주소(IP) 형식이 128비트의 IPv6로 바뀌어 활용 가능한 인터넷 주소자원이 크게 늘어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30일 전체회의에서 '인터넷주소자원의 개발과 이용촉진 및 관리에 관한 기본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기본계획에 따르면 방통위는 IPv4 주소자원 고갈로 인한 인터넷 자원 부족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KT, SK브로드밴드 등 기간통신사업자(ISP)에게 2011년까지 IPv4와 IPv6 겸용장비로 백본망을 구축하도록 권고하고 공공, 민간 부문의 IPv6 전환방안을 내년중 마련키로 했다. IPv6 전환 지원을 위한 별도의 센터도 세워 운영할 계획이다. 인터넷에서 컴퓨터 및 통신기기들이 상호간..
달성공원 수문장 거인 아저씨 기억.. 찬공기가 온몸을 감아돌아 스산한 아침 .. 웬일일까 갑자기 어릴 때 달성공원에서 놀던 기억과 수문장 거인 아저씨가 떠올랐다. 그래서 검색창에다 대고 "달성공원 거인" 이라는 키워드로 찾던 도중 아저씨의 이름을 알게되었고 사진도 건질수 있었다. 최근 2008년도 최신판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 최장신 보유자 우크라이나의 거인 레오니드 스타드니크 씨(남. 36)가 해외 토픽에 올랐다. 우크라이나의 빅토르 유셴코 대통령으로부터 거인이 탈 수 있는 특수 주문제작 자동차까지 선물 받았다는 스타드니크 씨의 신장은 258cm.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223cm의 농구선수 하승진이 대표적인 거인으로 알려져 있지만 북한출신의 농구선수 리명훈이 235cm로 알려져 하선수보다 12cm 더 크다. 또 농구 경기를 볼 때마다 별나게..
여전히 웃고 있는 '故박광정의 영정사진' [이분을 기억하고 싶었다] [스포츠서울닷컴 | 이승훈기자]지난 15일 오후 11시경 사망한 故박광정의 빈소는 서울 종로구 이화동에 위치한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다. 박광정은 지난 3월 투통 치료를 위해 병원 진찰을 받던 중 폐암이 발병한 사실을 알게됐다. 항암치료를 받으며 연기활동을 꾸준히 이어왔으나 끝내 15일 오후 11시 안타깝게 숨을 거뒀다. 고인의 유작은 지난 2월에 방송된 MBC-TV '뉴하트'이다. 극중 박광정은 방사선과 전문의 김영희 역을 맡아 따뜻한 인간미가 넘치는 연기를 보여줬다. 드라마 종영후 연극 '서울노트'에 출연하며 병마와 싸우는 와중에도 연기에 대한 강한 열정을 드러냈다. 고인의 발인은 오는 17일로 예정되어 있으며 유족으로는 아내와 두 아들이 있다. 국화꽃 속에 있는 故박광정의 영정사진 ..
[심층분석] '거꾸로 경제'를 아십니까 코스피 급등 15일 서울 여의도 증권선물거래소의 한 직원이 코스피지수 급등세가 표시된 주가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미국 정부가 자동차 업계를 지 원할 것이란 기대감과 4대강 개발 계획 등 경기 부양책 소식에 힘입어 전날보다 53.37포인트 오른 1158.19로 마감했다. 이태경 기자 ecaro@chosun.com "성장률이 내려가면… 주가는 올라간다" 대공황· 오일쇼크·걸프戰·한국 IMF위기 등 역사적으로 '성장률 마이너스'때 증시는 폭등 전문가들 "경험대로라면 내년엔 증시 회복" "실물경기 확실히 바닥 쳐야" 경계론도 많아 '칠흑 같은 어둠 뒤의 여명(黎明)'을 이번에도 기대할 수 있을까. 역사적으로 세계경제는 수년간 호황을 구가한 뒤 큰 침체을 겪었다. 그러나 경기침체의 암흑기에도..
중소기업 회사채 여전히 ‘찬밥’ [한겨레] 올해 발행액 64% 급감…제2금융권 금융채도 49% 줄어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신용경색으로 국내 채권시장에서 중소기업과 2금융권의 채권발행이 여전히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11월 중 기업들이 회사채 공모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은 3조5162억 원으로 전달의 2조2539억 원보다 56.0% 증가했다. 이는 금융회사들의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이 1조5618억 원으로 전달 1500억원에 비해 10배 가량 늘어난 것에 따른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원래 자산유동화증권 발행 수요가 연말에 많은데다, 10월 금융위기로 발행을 거의 못하면서 11월에 몰렸다”고 설명했다. 대기업의 일반 회사채 발행액은 1조5795억원으로 전달보다 12.9% 증가했고, 올해 1월~..